전시 / 주명덕 사진전 《집》

전시 / 주명덕 사진전 《집》

전시 / 주명덕 사진전 《집》
04/21/2021
/ News

 “집은 우리의 삶이 시작되는 곳입니다. 긴 하루를 보내고 돌아갈 수 있는 개인의 안식처이자

그 시작과 끝이 하나로 이어져 안심하며 머물 수 있는 곳, 삶의 흔적들이 몸을 이룬 그 곳은

한사람의 고유한 존재 방식입니다. 집들이 옹기종기 모여 있는 마을의 산과 들,

이웃과 함께 오가던 길, 집을 둘러싼 안과 밖이 서로 관계 맺으며

세월을 따라 한 점에서 그 점을 둘러싼 우주로 점차 넓고 조화롭게 퍼져 나갑니다.”

-주상연_닻 미술관 관장
(주상연, “다시, 집으로”, 주명덕 [집] 전시 카타로그, 닻 프레스, 2021)

 

주명덕의 사진전 [집]이 경기도 광주 진새골에 위치한 닻미술관에서 2021410일부터 627일까지 관객들과 마주한다. 작가가 1960년대부터 80년대까지 촬영한 작품들이 전시되어 있다. 우리에게 익숙한 산과 들을 배경으로 조화롭게 어우러진 우리의 옛 초가집이나 기와집의 모습, 논밭 사이로 자연스럽게 이어진 마을 길, 군더더기 없는 집 내부의 소박한 모습 등이 작가의 시선을 통해 정갈하고 담백하게 표현되어 있다. 현재의 분주하고 복잡한 도시의 일상과는 다르지만 우리 개개인의 기억과 공통된 기억 속에 분명 여전히 존재하고 있는 그 공간과 지나간 시간 속으로 우리를 이끈다. 작가 주명덕은 “우리 겨레가 마음 깊이 지니고 있는 마음 속의 풍요로운 조국을 나의 사진을 통해서라도 그대로 전해 주고 싶을 뿐이다”라고 말한다. 북녘땅 황해도 안악 고을이 어머니의 고향이며 자신의 고향이기도 하다는 그는 어린 나이에 고향을 떠나 삶의 대부분을 서울에서 살아왔지만, 그는 여전히 작품을 통해 ‘고향’ 의 의미에 대해 ‘조국’ 의 의미에 대해 그리고 빠르게 변하고 있는 현재를 살고 있는 우리들에게 ‘그리움’의 의미에 대해 화두를 던진다.

1966년 첫 개인전 “홀트씨 고아원” 을 시작으로 “한국의 가족”, “명시의 고향” 등 다수의 연작을 국내외에 선보인 주명덕은 한국의 영향력 있는 다큐멘터리 사진의 대가로서 평가 받는다. 그의 작품에는 항상 사진 매체 자체에 대한 고민과 사회에 대한 인식이 담겨져 있다. 그가 작업을 할 때 오랫동안 영향을 준 인물로 일본 사진가이며 매그넘 회원으로 활동했던 하마야 히로시를 꼽는다는 점에서도 유추할 수 있듯이, 주명덕은 대상의 ‘진실성’을 포착하는 매체로서의 사진을 가장 잘 이해하고 있는 사진가이다. 그러나 주명덕 사진의 가치는 단순히 현실을 객관적으로 대상화 하는 차원에 머무르지 않는다. 그에게 사진은 그가 가진 생각을, 감성을, 깨달음을 표현하는 예술의 경지로 확장된다. 사진과 예술에 대한 정의와 차이점에 대해 기술한 Marius De Zayas가 “사진은 예술이 아니다. 그러나 사진은 예술이 될 수 있다”(Marius De Zayas, “Photography and Artistic-Photography”, in Classical Essays on Photography, ed. By Alan Trachtenberg (New Haven, Connecticut, 1980), 130.)라고 단언 했듯이, 주명덕에게 사진은 객관과 주관의 완벽한 조화를 바탕으로 한 예술로서 제시되고 있으며, 따라서 그의 작품들을 마주한 관객은 그러한 내적 표현 마저도 고스란히 소통하게 되는 체험을 하게 된다. 발명 당시부터 사진은 지나가는 시간을 기록하며 기억의 기제로써 그 가치를 인정받아왔다. 주명덕의 전시 []은 관객으로 하여금 개인의 추억 뿐 아니라 우리의 공통된 기억과 현재를 살고 있는 우리들의 감정적 공감 마저도 이끌어낸다. 또한 그의 작품은 오늘을 사는 우리들에게 과거와 현재 뿐만 아니라 미래에 사라질 변화와 그 불확실성에 대해 심리적인 위안을 건네주는 시각적 호소력 마저 보여준다.

 

 

오혜리 (한국이미지언어연구소 전임연구원)

사진출처 : 닻 미술관

>닻 미술관 주명덕 사진전 《집》

 

전시 / 추상의 온도 (Temperature of Abstraction)

전시 / 추상의 온도 (Temperature of Abstraction)

전시 / 추상의 온도 (Temperature of Abstraction)
09/17/2020
/ News

 

활동의 기반을 인문학적 사유에 둔 예술가들의 전시와 그 담론의 활성화를 지원하는 ‘사진인문연구회 백인백색’에서는 여섯 번째 기획 시리즈로 《추상의 온도》展을 개최합니다. 우리의 오감에 익숙한 현실 세계에서 리얼리티를 교란하는 방식을 발견하여 서구 추상 미술과 유사한 맥락을 형성하고 사진 예술의 현대성을 보여준 권은경, 김영경, 박성민, 이혜숙의 추상 사진을 초대하여 그 조형 요소와 추상 원리를 확인하고 그들이 시각화한 추상의 온도를 느껴보고자 합니다.

 

  • 전시명 : 백인백색 기획 시리즈 6 - 추상의 온도
  • 참여작가 : 권은경, 김영경, 박성민, 이혜숙
  • 1차 전시 : 2020. 8. 12(수) - 9. 11(금) / 탐네 갤러리(남양주)
  • 2차 전시 : 2020. 9. 12(토) - 10. 11(일) / F 갤러리(전주)
  • 기획 : 김혜원(사진가)
  • 주최 : 사진인문연구회 백인백색

 

* 코로나 19 방역 2.5단계에 의해 원래 예정되었던 <작가와의 대화>를 부득이하게 취소하고 비대면용으로 전시장을 3D로 감상하실 수 있도록 제작하였습니다. 아래 링크를 클릭하면 전시장에 입장하여 전시를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추상의 온도 3D 전시장 바로가기 >>

 

천경우 작가 『보이지 않는 말들』 출간

천경우 작가 『보이지 않는 말들』 출간

천경우 작가 『보이지 않는 말들』 출간
02/19/2020
/ News

보이지 않는 말들 (The Invisible Words) / 현대문학 발행. 352쪽. 18,000원

본 연구소에서 세미나를 진행하였던 천경우 작가의 『보이지 않는 말들』이 출간되었습니다.  도서 리뷰(바로가기)와 함께 간단한 작가 소개를 덧붙입니다.

    천경우 (Chun Kyungwoo)

    – 천경우는 독일을 중심으로 유럽과 한국을 오가며 사진과 퍼포먼스를 통해 인간의 ‘타인 또는 자신과의 관계’ 에 관한 탐구를 해왔다. 뉴욕의 Times Square, 바르셀로나, 취리히등 세계 7개 도시에서 이루어진 퍼포먼스 Versus(2007-2012)를 비롯 암스텔담, 코펜하겐, 베를린, 뭄바이 등에서 다양한 문화권의 사람들과 전시와 프로젝트를 통해 예술적 대화를 시도하고 있다. 시적이고 실험적인 인물사진으로 잘 알려진 그의 작품들은 독일 Hamburg 공예미술관, 네덜란드 Huis Marseille 사진미술관,미국 Houston 미술관, 프랑스 Macval 현대미술관, 덴마크 Odense 사진미술관, 폴란드 Laznia 현대미술관, 국립현대미술관 등 국내외 주요 미술관들에 소장되어 있다. 현재 중앙대 사진학과에서 교수로도 일하고 있다.

    www.kyungwoochun.de

    전시 / 구본창 《Incognito》 (한미사진미술관)

    전시 / 구본창 《Incognito》 (한미사진미술관)

    전시 / 구본창 《Incognito》 (한미사진미술관)
    10/15/2019
    / News

    구본창은 1980년대부터 낯선 삶의 과정 속에서 새롭게 인지한 도시의 곳곳에서 느끼는 소외, 자신에 대한 고민, 빠르게 사라지는 과거의 흔적 등 사적인 경험을 통해 도시의 모습을 카메라에 담아왔다. 그 시선을 담은 작업을 이번 《Incognito》 사진전을 통해 선보인다. 최신작 《Incognito》는 일상의 풍경과 소소한 사건이 일어나는 도시에 대한 경험을 성숙한 정체성을 기반으로 보여준다. 허름한 공간, 쓸쓸하고 해석이 모호한 풍경, 그럼에도 숨 가쁘게 압박하는 도시의 혼란을 익명으로 포착한다. 그리고 이제는 사라졌을 도시의 기호를 발견해 남긴다. 작가는 항상 조용히 관찰한다. 무심히 고개 숙인 무덤덤한 시선, 더디게 발걸음을 옮기며 밖에서 안을 들여다본다. 연민과 비탄의 따뜻한 시선으로 그 안의 사정을 헤아린다. 멀리서 조용히 혼자 관찰하고 사라진 후 혹은 오늘이 지나면 없어질 수 있는 시간과 흔적을 파편적 이미지로 재현한다. 구본창의 사진은 사진가의 숨겨진 자아이다. 사실인가 아닌가 혹은 실재하는가 아닌가와는 관계 없이 그가 보는 세상이며, 대상을 마주보고 알아가는 자신의 모습인 것이다. 사진을 통해 자신을 보여주고자 하는 욕망. 그것이 자신의 내면이든 외면이든, 또는 하나의 작품이던 그 자체는 자신의 이야기를 풀어낼 수 있는 독백이며 일기이다.

    • 전시장소 : 한미사진미술관
    • 전시기간 : 2019년 10월 12일 – 2020년 1월 11일
    • 관람시간 :

      [평일] 10:00-19:00
      [일요일] 휴관

    한미사진미술관 홈페이지 바로가기 >>

    전시 / 2019 서울사진축제 《오픈 유어 스토리지: 역사, 순환, 담론》

    전시 / 2019 서울사진축제 《오픈 유어 스토리지: 역사, 순환, 담론》

    전시 / 2019 서울사진축제 《오픈 유어 스토리지: 역사, 순환, 담론》
    10/14/2019
    / News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은 2019서울사진축제 《오픈 유어 스토리지: 역사, 순환, 담론》을 개최합니다. 10회째를 맞는 올해 서울사진축제는 1950년대 한국 사진사의 아카이브와 작품으로 구성된 ‘역사’(전시1), 동시대 사진 행위와 생산물을 리서치하고 전시하는 ‘순환’(전시2) 그리고 현재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사진 그룹의 생생한 토론현장을 중계하는 ‘담론’(프로그램)을 담아냅니다. 이번 전시를 통해 도시 서울과 사진매체, 그리고 현대미술관의 삼각구도가 포착하는 예술의 공공적 지평이 한층 가시화되고 보다 확장되기를 기대합니다. 

    – 전시 1. 《명동싸롱과 1950년대 카메라당》 
    – 전시 2. 《러브 유어셀프》
    – 프로그램 《리서치 쇼》

    • 전시장소 : 서울시립북서울미술관
    • 전시기간 : 2019년 10월 01일 – 2019년 11월 10
    • 관람시간 :

      [평일(화-금)]
           10:00-20:00
      [토·일·공휴일]
           하절기(3-10월) 10:00-19:00
           동절기(11-2월) 10:00-18:00

     

     2019 서울사진축제 홈페이지 바로가기 >>

    전시 / 오상조 – 설화說話의 풍경, 광주시립사진전시관

    전시 / 오상조 – 설화說話의 풍경, 광주시립사진전시관

    전시 / 오상조 – 설화說話의 풍경, 광주시립사진전시관
    03/13/2019
    / News

    광주시립미술관이 주최하는 “오상조-설화說話의 풍경”展은 40여 년간 한국의 역사와 문화가 있는 풍경을 사진으로 기록하는 외길을 걸으면서, 사진교육과 지역 사진예술 발전에 헌신해 온 사진가 오상조의 작업세계를 조명하는 전시이다. 최근 들어 부쩍 도시의 골목이 가속도를 내며 사라짐에 따라 동네 모습이 점점 생경해 간다. 비단 도시뿐만 아니라 농촌과 산골자락까지도 하루 생활권을 위한 도로 신설이나 개발의 붐이 덮치면서 정겨웠던 마을의 표정이 바뀌는 중이다. 땅 위의 흔적을 미처 수습하기도 전에 포크레인과 불도저는 깨끗하게 땅의 역사를 지워버린다. 지명(地名)은 바뀌지 않았지만, 높이 솟은 아파트와 산을 가로지른 도로로 끊긴 마을은 동명(同名)의 다른 지역처럼 읽히기도 한다. 고유의 생활공간과 문화양식, 역사적 경험의 공유로 형성돼 온 향토적 정서는 유구한 세월로 묵혀지면서 자연스레 당산나무, 선돌, 돌담, 성곽, 석장승, 석탑, 부도 등 문화적 상징체를 삶의 터전 위에 쌓아 놓았다. 하지만 현대사회에 이르면서 전통의 매개체들은 의·식·주의 변화와 함께 사람들 의식의 중심에서 점점 밀려나고 있다.

     

    요즘처럼 전통의 흔적이 쉽게 사라지는 우리 사회에서 누대(屢代)에 걸친 마음과 손길이 담긴 대상을 주제로 사진 작업에 천착해 온 오상조의 다큐멘터리 사진은 귀한 사료적 위치와 함께 ‘전통문화의 소중한 가치’를 환기시키는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 3.1운동 100주년이 되는 뜻깊은 해인 올해, 이번 전시를 통해 오상조의 독자적 작업세계를 조망함은 물론, 우리 땅에 녹아 있는 민족의 고유한 정서를 더듬어보고, 삶의 역사가 퇴적된 묵묵한 향토 풍경을 새롭게 느껴보는 기회도 함께 마련하고자 한다.

    • 작가와 대화 : 2019. 3. 29.(금) 오후 3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