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석의 사진살롱 32 – ‘노트리밍테’ 만들기와 의미
02/12/2020
/ 박주석

Henri Cartier-Bresson, Allée du Prado, Marseille, 1932

이미 사진의 전설로 남은 앙리 카르티에-브레송(Henri Cartier-Bresson, 1908~2004)이 1932년에 프랑스 마르세이유에서 찍은 작품입니다. 물론 인화는 1950년대 넘어서 전문 프린터(다른 사람의 사진을 전문적으로 현상, 인화를 해주는 장인)였던 피에르 가스망(Pierre Gassmann, 1913~2004)이 했습니다. 전차 길과 나란히 뻗은 인도를 찍었고, 주인공은 망토를 걸친 중년의 신사이고, 인물의 뒤쪽으로 심어져 있는 가로수가 소실점을 따라 한 곳으로 시선을 모아주며, 그 자리에 인물의 얼굴이 겹쳐 있어서 관객의 시선을 장악하는 좋은 사진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 사진에서 눈여겨 봐야할 정작 중요한 부분이 있습니다. 바로 사진 전체 화면을 두르고 있는 검은 테입니다. 

이 검은 테두리를 우리나라에서는 흔히 ‘노트리밍테’라고 불렀습니다. 물론 콩글리시입니다. 트리밍을 하지 않은 풀 프레임 사진이라는 사실을 강조하는 장치입니다. 흑백 필름으로 사진을 찍고 현상과 인화를 작가들이 직접 하던 1970~90년대에 꽤나 유행하던 인화 방식이었습니다. 보통 라이카나 니콘 같은 35mm 카메라 필름에 찍힌 풀사이즈 이미지를 트리밍(Trimming) 없이 그대로 인화했다는 사실을 강조하게 위해서 만든 인위적인 테두리입니다. 인화하는 과정에서 최고의 화면을 만들기 위해 주변부의 불필요하다고 생각하는 잘라내는 일을 당연하게 여긴 1950~60년대 사진에 대한 거부 또는 전복의 의미로 많이 사용했습니다.

Henri Cartier-Bresson, Allée du Prado, Marseille, 1932, The Metropolitan Museum of Art 소장.

검은 테두리를 전체 화면에 두르는 ‘노트리밍테’를 만드는 인화방식을 처음 사용한 작가가 바로 앙리 카르테에-브레송이었습니다. 그가 1930~40년대 처음 사진 작업을 할 때는 이런 테두리가 없었습니다. 본인이 직접 인화를 하던 시기였습니다. 미국 뉴욕의 “메트로폴리탄미술관, The Metropolitan Museum of Art”이 소장한 1932년의 빈티지 프린트가 있는데, 위의 사진에서 보시다시피 검은 테두리가 없습니다. 그의 사진에 ‘노트리밍테’가 둘러지기 시작한 때는 대개 1950년대부터입니다. ‘결정적 순간’이라는 사진의 미학 정립과 신뢰할 수 있는 장인과의 만남이 계기였습니다.

카르테에-브레송은 1952년 『결정적 순간(The Decisive Moment)』이라는 이름의 영문판 사진집을 내면서, 책의 서문에 자신의 독자적 사진미학인 ‘결정적 순간’에 대해 설명을 했습니다. 이 글에 따르면 ‘결정적 순간’이란 “카메라의 프레임을 통해 사물을 들여다보고 있으면 어느 순간 화면이 만들어내는 광경과 찍는 사람 자신이 교묘히 일치하는 순간을 느끼게 되고, 바로 그 때 찍는 사람은 그저 직관에 의해 자신도 모르는 사이 셔터를 누르게 되는 그런 순간”이라고 합니다. 즉 프레이밍(framming)을 하고 셔터를 누르는 그 자체가 사진의 핵심적 가치이기 때문에, 현상과 인화 등은 다른 사람에게 맡겨도 상관없다는 논리입니다.

이런 미학을 정립하는 시기에 그는 운 좋게도 자신이 찍은 사진의 현상과 인화를 믿고 맡길 수 있는 피에르 가스망을 만났습니다. 자신은 촬영만 하고 현상과 인화 같은 후 작업은 그에게 맡겼습니다. 촬영 후의 나머지 과정은 과학적인 것이므로 기술 장인에게 맡겨 있는 그대로 프린트만 하면 된다는 생각을 수행할 적임자를 찾은 것입니다. 가스망은 1950년 1월 현상과 인화를 전문으로 해주는 “픽토(PICTO)”라는 이름의 랩(Lab)을 자기 아내와 함께 파리(Paris)에서 설립했습니다. 주 고객은 카르티에-브레송을 비롯한 초기 매그넘(MAGNUM) 회원들이었습니다. 마침 전 세계를 돌아다니면서 사진을 찍고 이를 가능한 빨리 언론사에 배포해서 사용하도록 해야 하는 뉴스에이전시의 특성 상 현상, 인화 전문 랩이 필요했습니다. 현재도 존재하는 전문 현상소 ‘픽토’와 ‘카르티에-브레송’과의 만남이 이루어진 것입니다. 

사진에 ‘노트리밍테’가 사용된 것은 이때부터입니다. 다시 말하면 화면에 검은 테두리가 둘러진 카르테에-브레송의 사진은 가스망이 인화한 것으로 보면 틀림이 없습니다. ‘결정적 순간’의 미학을 구현하는 핵심 과정인 ‘프레이밍’을 핵심적 가치로 삼았기에 반드시 검은 테두리 즉 촬영당시의 프레이밍의 상태를 그대로 보여주는 테를 만들어 줄 것을 요구했습니다. 인화를 하면서 ‘트리밍(Trimming)’을 하거나, 인화 후 사진의 일부를 커팅(cutting)하거나 하는 클로핑(Cropping) 작업은 자기 사진에 대한 모독이라고 말했습니다. 가스망은 그런 카르티에-브레송의 요구를 충실하게 수행했습니다. 

그럼 ‘노트리밍테’는 어떻게 만들까요. 의외로 간단합니다. 흑백사진을 확대 인화할 때 확대기를 사용합니다. 확대기의 헤드 부분 중간에는 필름을 끼워 넣은 캐리어가 있습니다. 이 캐리어에 필름을 넣고, 위에서 콘덴서를 통해 빛을 통과시켜 렌즈를 거치게 하면, 아래 부분에 확대한 이미지가 비치고, 그 자리에 인화지를 놓고 노광을 주는 과정이 있습니다. 35mm 확대기 캐리어의 홈은 필름의 풀사이즈 크기와 정확하게 일치합니다. 그 캐리어 홈의 테두리를 줄로 살살 깎아내어 홈의 크기가 필름 이미지의 사이즈보다 조금 크게 만듭니다. 그러면 필름 이미지 주변부의 투명 바탕도 같이 투과가 되고, 그 부분이 검은 테두리로 나오게 되는 것입니다. 이렇게 해서 인화한 사진은 트리밍 없이 사진가가 찍었던 프레임 전체가 온전히 나왔다는 사실을 증명하는 것입니다. 흔히 필름 풀(Film Full) 인화라고 말하는 상태입니다.

강운구, 황골, 마을3부작 시리즈 중에서, 1974

한국사진에서 1950~70년대 공모전 위주로 활동한 작가들은 인화하는 과정에서 트리밍을 하거나, 인화 후에 사진 자체를 잘라내는 클로핑이 가장 중요한 창작의 과정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작품의 완성은 이 과정에서 이루어진다고 보았고, 아마추어 서클의 지도 선생의 기장 중요한 역할도 트리밍이나 클로핑을 해주는 일이었습니다. 어떤 유명 작가는 사무실을 차려놓고 트리밍, 클로핑을 전문적으로 해주는 사업체를 운영하기도 했습니다. 이러한 ‘걸작주의’와 ‘공모전’ 중심의 사진문화에 저항하거나 구태를 극복하고자 했던, 1970년대 중반 등장한 신세대 작가들은 카르티에-브레송의 영향으로 ‘노트리밍테’를 적극 사용했습니다. 강운구 선생의 ‘마을삼부작’ 시리즈가 대표적인 경우입니다. ‘사진은 찍는 그 자체에서 완성하는 예술’이라는 현대사진의 한 미학을 수용한 결과였습니다.

지금의 디지털 시대에는 의미 없는 이야기가 되고 말았습니다. 하지만 ‘노트리밍테’의 미학을 바탕으로 찍었던 사진은 지금 다시 인화를 해도 다시 ‘노트리밍테’를 만드는 것이 좋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박주석 (명지대학교 한국이미지언어연구소 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