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 O L U M N

검색어의 활용

검색어의 활용

최근 조국 장관 관련된 검색어 랭킹 다툼이 뉴스가 되기도 했고, 얼마 전에는 드라마로도 상위 검색어 다툼이 다뤄지기도 했듯이, 상위에 오른 검색어는 많은 이들에

인증샷 시대

인증샷 시대

유명 관광지에 가서 기념사진을 찍는 사람들을 한동안 이해하지 못했다. 구글에서 에펠탑 이미지를 검색하면 수백만 장의 사진이 나오는데 뭐 하러 또 찍는단 말인가! 게다가 촬영 포인트도 좋고 근사한 …

신수정의 문학사의 한 컷 4-2 : 박경리

신수정의 문학사의 한 컷 4-2 : 박경리

이와 더불어 이 소설의 주인공 김성수의 직업이 ‘약국’으로 설정되어 있다는 것도 주목할 필요가 있다. 김성수의 큰아버지 김봉제는 ‘관약국’의 ‘의원’으로서 중인 신분의 하급 관리에 불과하지만 “그의 조상은

신수정의 문학사의 한 컷 4-1 : 박경리

신수정의 문학사의 한 컷 4-1 : 박경리

용빈은 강극의 눈을 응시하였다. “아버지예요. 오래 사셔야 다섯 달? 아니 한 달 전에 진단을 받았을 때의 얘기죠. 위암이에요. 다른 가족도, 아버지 자신도 모르세요.” “저의 아버지는 고아로 자라셨어요.

자원봉사자의 의미 있는 활용을 바라며

자원봉사자의 의미 있는 활용을 바라며

수업 시간에 기록관리 기관 등 문화자원 관련 기관에서 홍보의 일환으로 기관을 지지하는 커뮤니티의 형성이 중요하다는 얘길 하면서, 자원봉사자를 잘 활용하면 커뮤티니 구축 및 홍보와 실제 업무에 큰 도움이

신수정의 문학사의 한 컷3 : 박완서

신수정의 문학사의 한 컷3 : 박완서

지대가 높아 동네가 한눈에 내려다 보였다. 혁명가들을 해방시키고 숙부를 사형시킨 형무소도 곧장 바라다보였다. 천지에 인기척이라곤 없었다. 마치 차고 푸른 비수가 등골을 살짝 긋는 것처럼 소름이 확

한국사진은 불교를 어떻게 표상하는가

한국사진은 불교를 어떻게 표상하는가

한국 불교의 전통과 미학이 처음 사진으로 온전히 기록된 첫 작업은 우리나라가 일제 치하에 있던 1940년이었습니다. 물론 간헐적으로 불교 관련 사진을 찍은 사진가들이 있었지만 대부분 단편적인 기록

인터넷 질의응답에 관하여

인터넷 질의응답에 관하여

많은 포털 사이트에 질의응답 기능이 있으며, 많은 사람들이 이를 활용하고 있다. 뭔가 궁금한 게 있으면, 누군가가 이미 답을 해놓았을 것이라고 생각하며 인터넷을 찾아보는데, 그 짐작은 대부분 틀리지

사진관이 살아있다

사진관이 살아있다

어린 시절, 그러니까 1970년대 초반 무렵 목포역 오거리 인근에 허바허바사장이 있었다. 근처를 지날 때마다 나는 ‘사장님이 외국인인가?’, 이렇게 생각했던 것으로 기억한다. 나중에 사장이 직위를

기록의 가치와 기록관리의 중요성

기록의 가치와 기록관리의 중요성

현장의 기록전문가들을 인터뷰하고 논문을 쓴 일이 있었다. 일하면서 가장 힘든 일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가장 많은 이들이 조직에서 기록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이 너무 부족하다고 답했다. 본인의 윗사람

정기세미나의 의미

정기세미나의 의미

“2019 명지대학교 한국이미지언어연구소 정기세미나”를 맞아 행사의 목적과 의미 등을 말씀드리고자 합니다. 이 세미나는 ‘2019년 4월 24일 오후 3시 서대문구 남가좌동에 위치한 명지대학교 행정동 3층

세상 모든 알바트로스에게

세상 모든 알바트로스에게

황현산선생이 옮긴, 보들레르의 시 ‘알바트로스’는 날아야 할 운명을 타고났지만 날개를 꺾인 채 지상에서 고통을 받을 수밖에 없는 시인의 삶을 비유하고 있다. 이 시에서 뱃사람들이 그저 장난으로 붙잡

시청각 기록의 정보로서의 가치

시청각 기록의 정보로서의 가치

공공기관에서는 주로 공문서류만 기록으로 정리하고 관리하는 것으로 생각되지만, 사실 사진이나 동영상 등 시청각 자료를 꼭 남기도록 하는 조건이 있다. 즉 예를 들면 공공기록물법령에서는 시청각기록물

사진첩이 사라졌다

사진첩이 사라졌다

사진첩이 사라지고 있다. 아니 거의 사라졌다고 해도 무방할 정도다. 이미 일상의 기념사진을 모아 앨범 속에 간직하는 행위는 찾아보기 어렵다. 졸업앨범을 만들거나 하는 ‘제도’로서의 사진첩은 남아있지

개인 기록의 보존

개인 기록의 보존

우리에게 남아 있는 기록들은 많은 부분이 왕의 통치 기록들이거나 국정 관련된 기록들이다. 일반인들의 기록은 오래 보존되도록 남아있는 경우가 많지 않다. 그래서 가끔 어디에선가 나타나는 일반인들의

뉴스레터를 신청 하시면 매주 칼럼 발행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